과학의 윤리

데이비드 레스닉 지음 양재섭, 구미정 옮김

판매가(적립금) 24,000 (1,200원)
분류 학술명저번역총서(학술진흥재단) 381
판형 신국판
면수 380
발행일 2016-02-20
ISBN 978-89-300-8828-2
수량
총 도서 금액     24,000

생명의료윤리, 생명공학, 인간유전학, 과학기술 및 의료영역에서의 철학적 문제 등 간학문적 주제들에 관심을 갖고 연구를 지속한 데이비드 레스닉(David B. Resnik)의 이 책은 누구나 궁금해했지만 누구도 속 시원히 대답해 주지 않았던 화두, 곧 과학의 윤리성에 대하여 대단히 설득력 있게 논증하면서, 동시에 아주 기초부터 다양한 활용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기술한 실용성이 높은 책이다.

‘훌륭한 과학자 양성’을 목표로 삼는 대학의 교과과정에서 윤리 과목을 필수로 채택하는 경우가 매우 드물고, 특정 과학의 성과가 마치 황금 알을 낳는 거위라도 되듯 경제적 이득을 보장한다고 과대 포장하는 상황 속에서, 이 책은 과학윤리 교육의 핵심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또한, 과학과 윤리는 결코 서로 무관할 수도 없고 무관해서도 안 된다는 단순한 진리가 여러 가지 사례를 통해 제시된다는 점에서 과학자는 물론이요, 일반 대중에게도 매우 의미심장한 교훈을 던져 준다.

옮긴이 머리말

제1장 과학과 윤리

1. 볼티모어 사건

2. 복제 연구

3. 저온핵융합 방식에 관한 논란

 

제2장 윤리이론과 그 응용

1. 윤리, 법, 정치 그리고 종교

2. 도덕이론

3. 도덕적 선택

4. 상대주의

제3장 전문직업으로서의 과학

1. 과학: 부업에서 직업으로

2. 과학의 목표

3. 현대의 연구 환경

4. 의사소통과 과학의 동료심사제도

5. 과학적 방법

 

제4장 윤리적 과학행위의 기준

1. 정직성(Honesty)

2. 신중성(Carefulness)

3. 개방성(Openness)

4. 자유(Freedom)

5. 공로(Credit)

6. 교육(Education)

7. 사회적 책임(Social Responsibility)

8. 합법성(Legality)

9. 기회균등(Opportunity)

10. 상호존중(Mutual Respect)

11. 효율성(Effeciency)

12. 실험대상에 대한 존중

13. 맺음말

 

제5장 연구의 객관성

1. 정직성

2. 부정행위

3. 오류와 자기기만

4. 편견(Bias)

5. 이해갈등

6. 개방성

7. 자료 관리

 

제6장 과학출판의 윤리문제

1. 출판의 객관성

2. 출판상의 문제들

3. 공로가 있을 때만 공로를 인정하기

4. 지식소유권

5. 과학, 대중매체 그리고 대중

 

제7장 실험실의 윤리문제

1. 멘토와 멘티 사이의 윤리

2. 추행

3. 부정행위 보고

4. 강의와 연구

5. 모집과 고용에서의 윤리적인 문제

6. 자원의 분배와 보전

7. 인간을 대상으로 한 연구

8. 동물실험

 

제8장 사회 속의 과학자

1. 사회적 책임

2. 전문가로서의 법정증언

3. 산업과학

4. 군사적 과학

5. 연구를 위한 공공자금 지원

6. 그 밖의 사회적ㆍ정치적ㆍ도덕적 문제들

 

후기 더욱 윤리적인 과학을 지향하며

 

부록 사례연구: 과학의 윤리적 딜레마

 

옮긴이 해제

감사의 말씀

참고문헌

찾아보기

지은이ㆍ옮긴이 약력

지은이 소개

 

데이비드 레스닉(David B. Resnik, 1962~)

데이비드슨대학 철학과를 졸업하고 노스캐롤라이나대학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취득하였으며, 콩코드대학에서 법학석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와이오밍대학의 철학과 교수와 윤리진흥센터 소장을 역임하였고, 현재는 국립환경건강과학연구소에서 생명윤리학자로 활동하고 있다.《환경적 건강윤리》(Environmental Health Ethics, 2012),《진리의 가격: 어떻게 자본이 과학의 규범에 영향을 미치는가?》(The Price of Truth: How Money Affects the Norms of Science, 2007) 등의 유명 저서를 출판하였다.

 

 

 

◈ 옮긴이 소개

 

양재섭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와 동 대학원을 거쳐 인류세포유전학으로 이학박사를, 샌프란시스코 신학대학원에서 생명윤리학으로 문학석사 학위를 덧붙여 취득하였다. 캘리포니아 공과대학 교환교수를 역임하였으며, 대구대학교 자연과학대학장과 대학원장을 거쳐 현재는 생명과학과 명예교수이다. 한국유전학회 회장, 한국생명윤리학회 편집위원장,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윤리위원장 등을 역임하였으며, 자연과학과 인문학을 넘나들며 생명과 평화 문제에 매달리고 있다. 공저로《분자세포생물학》,《과학의 역사적 이해》 등이, 공역으로《필수유전학》,《왓슨 분자생물학》,《기초생명윤리학》,《생명의 해방: 세포에서 공동체까지》 등이 있다.

philhuman@daum.net.

 

구미정

이화여자대학교 철학과와 동 대학원 기독교학과를 거쳐 기독교윤리학으로 문학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계명대학교 초빙교수와 대구대학교 필휴먼(Philhuman)생명학연구소 전임연구원 등을 거쳐 현재 숭실대학교 외래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친다. 여성과 자연, 생명과 평화를 화두로 삼고 다양한 인문학적 글쓰기를 통해 대중과 소통하는 중이다. 저서로《이제는 생명의 노래를 불러라》,《생태여성주의와 기독교윤리》,《한 글자로 신학하기》,《야이로, 원숭이를 만나다》,《호모 심비우스: 더불어 삶의 지혜를 위한 기독교윤리》,《핑크 리더십: 성경을 통해 깨닫는 여성주의 리더십》,《성경 속 세상을 바꾼 여인들》 등이 있고, 번역서로는《기초생명윤리학》(공역),《생명의 해방: 세포에서 공동체까지》(공역),《아웅 산 수지, 희망을 말하다》 등이 있다.

prev next
prev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