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미러클 3: 숨은 기적들 중화학공업, 지축을 흔들다

육성으로 듣는 경제기적 편찬위원회 지음

판매가(적립금) 26,000 (1,300원)
분류 나남신서 1831
판형 크라운
면수 436
발행일 2015-11-30
ISBN 978-89-300-8831-2
수량
총 도서 금액     26,000
1972년, 박 대통령은 오원철 경제수석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진다. “임자, 수출 100억 달러를 달성하려면 뭘 해야 하지?” 달나라에 가는 것보다 어렵다던 수출 3억 달러 목표를 1960년대 말에 간신히 넘긴 시점에 던져진 100억 달러라는 상상초월의 수출목표! 여기에 주한미군 철수라는 긴박한 상황 속에서 방위산업 육성이라는 시대적 화두까지 등장했다. 방위산업 육성과 수출목표 100억 달러 달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서는 한국 경제의 체질과 DNA틀을 근본부터 바꾸는 비상한 조치가 필요했고, 그 대안으로 등장한 것이 바로 화학과 제철, 자동차, 전자, 조선 등 중화학공업 집중육성 프로젝트다. 이후 중화학공업 육성은 한국 경제사에 있어 1970년대를 분명하게 특징짓는 핵심 사업으로 등장하게 된다. 한국의 중화학공업은 정부가 계획을 세우고 전후방 지원을 하면 기업이 자금을 유치하고 대규모 초기 투자 위험을 무릅쓰고 추진하여 성공을 거둔 ‘민관 합작품’이나 다름없다. 중화학공업 정책과 과학기술 정책을 담당했던 분들의 증언과 수많은 관련서적을 토대로 기술된 이 책은 한국 중화학공업의 역사와 의의에 대해 다양한 관점에서 조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발간의 글5

?편집의 글9

  

프롤로그:중화학공업화의 새벽         

해방 후 남북한 공업 격차  17
국가재건최고회의 시절의 공업정책  24
공업입국의 마스터플랜, 기술진흥 5개년 계획  41

경제수석이 된 공학도  49

공업 고도화의 기틀을 닦은 1960년대  58  

 

1부 중화학공업으로 무장한 대한민국

 

1장 긴박했던 방위산업 육성

수위 높아진 북한 도발  65

방위산업 육성 시동  87

방위산업에 뛰어든 민간업체들  115

 

2장 본격화된 중화학공업 추진

수출 100억 달러와 중화학공업  121
10월 유신과 중화학공업  139
1973년 신년사: 중화학공업화와 과학화 선언  143

3장 중화학공업의 미래를 위한 투자
“남 재무, 돈을 낼 수 있소?”  147
「국민투자기금법」제정  158

4장 속도전으로 추진된 중화학공업
빅리그로 진입한 중화학공업 추진방향  161
한국 중화학공업 전략의 특징  168
중화학공업 추진을 위한 과학기술  179

5장 기술인력이 만들어낸 경제기적
부족했던 기술인력 193
중화학공업과 기술인력 5만 양성론  200

2부 한국 중화학공업 개척사

6장 종합석유화학 개발 프로젝트

울산 종합석유화학 건설 비화(秘話) 229

7장 조선강국의 꿈을 이루다
조선업의 여명기  251
조선업의 태동기  270
민간의 조선업 참여 전말기  286

8장 시발자동차에서 시작된 글로벌 자동차산업
자동차산업의 여명기 315
국산 시발자동차의 시대 323
부품조립 신형자동차의 시대  327
자동차 부품 국산화 정책  335
  
9장 전자산업 혁명
초기의 열악했던 전자산업  357
치열한 경쟁체제에 돌입한 민간 전자업계  384

에필로그:중화학공업 추진 정책을 보는 시각
10?26과 암초 걸린 중화학공업 추진  403
1980년 중화학공업 통폐합 전말기 410
중화학공업 육성을 보는 두 개의 시각  416
중화학공업에 대한 동태적 분석  420

?부록: 중화학공업 연표  431
?저자약력434
 

홍은주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경제학 석사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경제학 박사
문화방송(MBC) 경제부장, 논설실장
iMBC 대표이사
한국여기자협회 부회장, 회장 직무대행
한국 여성경제학회 회장
현재 한양사이버대 경제금융학과 교수
저서:《경제를 보는 눈》,《초국적시대의 미국기업》등 다수

 

이은형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경영학 박사

경향신문 기자
산업자원부 외신대변인
현재 국민대 경영학부 교수
저서:《경영의 최전선을 가다》(공저)
prev next
prev next